당진콜걸 당진출장아가씨 당진출장마사지 당진애인대행 당진건마

당진콜걸 당진출장아가씨 당진출장마사지 당진애인대행 당진건마

당진콜걸 당진출장아가씨 당진출장마사지 당진애인대행 당진건마 디오콜걸 디오출장샵 당진후불출장 당진후불콜걸 당진출장프로필

대구출장샵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장례가 서울특별시장(葬)으로 5일(9~13일)간 치러지는 것에 대해 논란이 가중되는 가운데,

대전출장샵

상주 역할을 하는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의원이 11일 입장을 밝혔다. 박 의원은 이날 오후 빈소가 마련된 서울대병원 장례식장 앞에서

광주출장샵

당진콜걸 당진출장아가씨 당진출장마사지 당진애인대행 당진건마

“고인의 시신이 밤늦게 발견돼 하루가 이미 지나갔다는 점, 해외 체류 중인 가족 귀국에 시일이 소요됐다는 점에서 부득이 장례시기를 늘릴 수밖에 없었다”고 말했다.

세종출장샵

상주인 고인의 아들은 영국에 체류하다 비보에 급거 귀국했다. 하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검사도 받아야 해 언제 상복을 입게 될 지 알 수 없는 상황이다.

박 의원은 “고인의 평소 삶과 뜻에 따라 사흘간의 장례를 검토했지만, 자식으로서 고인의 마지막 가는

길을 보고자 하는 심정을 이해해주리라 믿는다”며 “소박하고 간소한 장례 기조에는 변함이 없다”고 덧붙였다.

서울광장에 추모시설을 설치한 것과 관련해 그는 “실내 설치를 고려했지만, 코로나 방역 상 문제로 어려웠다”며

“규모도 줄이려고 했으나 코로나 방역 거리 두기를 고려해 현재의 운영 방침을 결정했다”고 했다.

고인과 관련해 SNS에서 유포되는 글들에 대한 장례위원회와 유족의 입장도 전했다. 박 의원은 “악의적인 추측성 글들로 고인의 명예훼손과 유족의 고통의 극심해지는 중”이라며 “멈춰주기를 간곡히 부탁한다”고 강조했다. 박 의원은 “특히 가로세로연구소(강용석 변호사가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가 사망추정 장소에서 보여준 ‘사자명예훼손’을 넘어 국가 원수를 모독한 생방송에 대해 경악을 금치 못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백낙청 서울대 명예교수, 서정협 서울시 행정1부시장 등 3명을 공동장례위원장으로 하는 장례위원회도 꾸려졌다. 박 의원은 “고인의 삶의 발자취에 따라 시민사회와 서울시, 그리고 정치권 각 한 분씩 총 세분의 위원장을 모셨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장례위원회는 고인의 죽음을 둘러싼 여러 우려와 문제 제기를 잘 알고 있다. 하지만 고인 삶을 추모하고자 하는 전국 수많은 분이 분출하는 애도의 마음을 장례절차를 통해 담을 수밖에 없음을 부디 이해해달라”고 말했다.
“서울에 고가 아파트 3채를 갖고 있다면 내년부터는 종합부동산세만 매년 1억원씩 내야 합니다. 세금 내기 싫으시면 내년 6월 1일 전까지 집을 파세요.”

‘부동산 투기’와의 전쟁을 선포한 정부의 22번째 대책을 요약하면 이렇다. 이번 대책은 다주택자를 정조준했다. ‘총알’은 세금이다. 취득·종부·양도세 세율을 ‘폭탄급’ 수준으로 올려 버렸다. 강남 아파트 3채(총 시가 50억원)를 보유한 다주택자라면 1년에 내야 할 종부세만 1억원이 넘는다. 내년 6월1일 전까지 집을 내다 팔지 않으면 양도세 폭탄이 떨어진다.